주한영국문화원, 한·영 ‘치매와 예술’ 토론회와 워크숍 개최

영국 왕립음악원 줄리안 웨스트 오픈 아카데미 학장 방한
예술적 접근을 통한 치매환자 및 가족들의 삶의 질 향상에 초점

2019-04-16 09:30 출처: 주한영국문화원

줄리안 웨스트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4월 16일 -- 주한영국문화원은 18일부터 19일까지 영국 왕립음악원(Royal Academy of Music) 오픈 아카데미(Open Academy)의 학장인 줄리안 웨스트(Julian West)를 초청해 전문가 토론회와 워크숍을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최근 영국에서는 예술이 개인의 삶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고 있으며, 다양한 실험 및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다. 특히 문화예술 향유 기회가 제한적인 노인들과 치매 환자들에게 문화예술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

예술가들이 요양원에 정기적으로 방문해 공연이나 음악을 같이 만들고, 예술적 경험이 중증 치매 환자나 그들을 돌보는 가족들의 삶의 질 향상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 예술가들과 뇌 과학자들이 공동 연구를 진행하기도 한다.

주한영국문화원(원장 샘 하비 Sam Harvey)은 2017년부터 노년층의 문화예술 활동 증대를 주제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해 오고 있다. 주한영국문화원은 그 일환으로 4월 18일부터 19일까지 영국 왕립음악원(Royal Academy of Music) 오픈 아카데미(Open Academy)의 학장인 줄리안 웨스트(Julian West)를 초청해 전문가 토론회와 워크숍을 진행한다.

4월 18일 주한영국문화원에서 진행되는 전문가 토론회에서 줄리안 웨스트는 음악 감상이 아닌 음악적 참여를 통해 교감의 순간을 만들어 내는 방식에 대한 경험을 나눌 예정이다. 또 노인음악치료사 문서란,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인구정책연구실 고령사회연구센터 황남희 연구위원, 서대문구 치매안심센터 인지건강센터 김준환 팀장과 꿈나무 오케스트라 김은정 감독과 함께 치매 환자들을 위한 음악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한·영 간 협력 가능성을 논의한다.

이어 4월 19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워크숍에서는 꿈나무/우리동네 오케스트라의 예술강사들을 대상으로 문화소외계층을 위한 음악 활동에 대한 토론 및 음악 작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갖는다.

영국 왕립음악원 오픈 아카데미는 전통적인 연주 중심 교육이 아닌 참여 중심 프로젝트를 통한 새로운 차원의 음악 교육을 제공하고 있으며, 재학생들뿐만 아니라 지역 사회에도 최고의 음악적 경험을 제공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 줄리안 웨스트 학장은 지역 커뮤니티의 다양한 구성원들을 위한 음악 프로그램을 진행해 오고 있다. 특히 영국 비영리단체 ‘뮤직 포 라이프’와 오랫동안 치매 환자와 가족을 위한 음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2018년 발간된 중앙치매센터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한국은 이미 UN이 정한 65세 이상 고령 인구가 14%가 넘는 고령사회로 진입했다. 2018년 현재 65세 이상 전국의 치매환자 수는 약 75만명으로 추산되는 등 한국 사회의 고령화가 가속되고 있다. 이에 따라 노령층의 사회적 고립과 삶의 질 저하, 치매 등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 증가 등 여러 가지 사회적 이슈와 도전 과제가 생겨났다.

이번 행사를 주최하는 주한영국문화원 샘 하비 원장은 “노인들의 예술 향유 및 예술 활동을 확장하고 노인들의 사회적 고립 해소 및 세대 간 교류를 확대하는 예술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한국과 영국의 예술가들과 예술 기관들 간의 교류의 장을 만들어 이들의 역량 강화와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줄리안 웨스트(Julian West) 소개

영국의 왕립음악원(Royal Academy of Music) 소속으로 창의학습 참여를 담당하는 오픈 아카데미의 학장인 줄리안 웨스트는 창의적 음악 리더십을 주제로 강의하고 있다. 런던의 대표 콘서트 홀 중 하나인 위그모어 홀(Wigmore Hall)에서는 유아들의 음악적 감각을 자극시켜주는 프로젝트 체임버 토츠(Chamber Tots)를 개발하기도 했다.

또 영국 전역의 초등학교들을 직접 방문해 유명한 현악 4중주를 공연하는 체임버 첼린지(Chamber Challenge) 프로그램을 만들었으며, 위그모어 홀의 음악 진행자 트레이닝 프로그램의 외래 멘토로도 활동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로열 오페라 하우스,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등 다양한 기관들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으며, 영국의 음악 비영리단체인 ‘라이브 뮤직 나우’에서 음악가들의 트레이닝 자문을 맡고 있다.

그는 영국의 비영리단체 ‘뮤직 포 라이프(Music for Life)’와 오랜 기간 함께 일하며 치매가 있는 사람들과 그 보호자들을 위한 음악을 제작하고 있으며, 영국의 의료자선단체인 웰컴연합의 초청으로 웰컴 컬렉션 박물관의 2016-2018년 사회적 기업 허브의 레지던시에 참여하기도 했다. 이 단체는 과학자, 예술가, 의료진, 전문 보건의, 방송인으로 구성돼 있으며 과학과 예술적 접근 방식을 통해 치매가 있는 사람들의 인지에 대해 연구하고 환자들에게 인지적 과제를 던져주는 일을 할 계획이다.

◇주한영국문화원 예술 프로그램 Urban Futures

2018년 4월부터 2021년 3월까지 3년간 진행하는 주한영국문화원의 예술 프로그램 Urban Futures는 도시의 주요한 도전 과제들과 기회들을 예술 활동으로 발전시키고, 예술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바를 탐구하는 예술가들과 예술 기관들과 함께, 장애인 및 노인을 중심으로 한 사회의 ‘다양성(Diversity)’과 ‘포용성(Inclusion)’, 기술을 중심으로 한 ‘혁신(Innovation)’이라는 두 축을 중심으로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두 주제와 관련된 한국과 영국 간의 정책 대화, 양국 예술가들의 역량 개발, 예술가 및 예술 전문가들 간의 교류, 한영 공동 예술 프로젝트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며, 두 중점 부분과 관련된 전시, 공연, 스토리텔링 등 다양한 예술 장르의 작품을 대중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주한영국문화원 개요

영국문화원은 문화 관계와 교육기회를 위한 영국의 국제기관이다. 전 세계 100여개국에 주재하면서 문화예술, 영어교육, 교육 및 사회 분야에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작년 한 해 동안 7500만명 이상의 사람들과 직접 교류하였고 온라인, 방송, 출판물 등을 포함하여 총 7억5800만명의 사람들을 만났다. 우리는 기회를 창출하고 교류를 촉진하며 신뢰를 쌓아 삶을 변화시킴으로써 함께 협력하는 국가들에 긍정적으로 기여한다. 1934년에 설립된 영국문화원은 영국 왕실 인가(Royal Charter)에 따라 운영되는 자선기관이자 공공기관이다. 총 기금의 15퍼센트를 영국 정부로부터 받는다. 주한영국문화원은 1973년 8월 서울에 설립된 이래로 영어교육, 문화예술, 교육 및 사회 분야의 파트너십을 통한 문화관계 사업으로 한국과 영국을 더욱 가깝게 하고 있다. 현재 철저하게 검증된 강사진과 영국문화원에서 자체 개발한 수업자료, 첨단 시설을 보유한 6개의 어학원 센터를 운영하며, 영어교육 정책 연구 및 교원 연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전 세계 1만개의 인정기관을 보유한 국제공인 영어시험 아이엘츠(IELTS)의 공식주관사이자, 영어진단평가 앱티스(Aptis) 및 영국 자격증 시험을 운영하고 있다. 주한영국문화원의 다양한 행사와 뉴스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으며, 아래의 소셜 미디어 채널을 통해서도 각종 소식과 이벤트 등이 정기적으로 업데이트 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